특허청(청장 김용래)과 SGI서울보증(대표이사 유광열)은 24일 서울 종로구 SGI서울보증 본사에서 ‘지식재산 우수기업 보증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용래 특허청장(오른쪽)과 유광열 SGI서울보증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으로 지식재산(IP) 기반 창업 및 인증기업은 보증보험료가 할인되고 보증한도는 더욱 확대된다.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도 신용부족으로 보증서를 발급받지 못해 민간 및 공공분야 계약에 어려움을 겪던 IP 우수기업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특허청과 SGI서울보증은 지난 2014년부터 ‘글로벌 IP 스타기업’에게 제공하던 보증지원을 지식재산 기반의 ‘창업기업’과 ‘인증기업’에게도 제공키로 했다.

이에 따라 IP 기반의 ‘창업기업’은 별도의 담보 없이 이행보증보험 및 인허가보증보험 상품을 기업당 2년간 5억 원 한도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지식재산경영 인증 또는 직무발명보상 우수기업 등 IP ‘인증기업’*은 이행보증보험 등의 보험료를 10% 할인받고, 기업 신용등급별로 최대 30억 원까지 보증한도가 확대된다.

이행보증보험 및 인허가보증보험 : 이행보증보험은 신용이 부족한 기업에게 건설공사, 납품 등 각종 계약에 따르는 채무의 이행을 보증한다. 인허가보증보험은 각종 인·허가 신청 시 허가관청에 납부해야 하는 보증금·예치금을 대신하는 보증이다.

1조 6000억 원’ 보증한도 확대… 2000여 개 IP우수기업

이번 협약으로 매년 약 2000여 개에 이르는 지식재산 ‘창업기업’과 ‘인증기업’이 약 1조 6000억 원의 보증한도 확대 및 약 3억 3000만 원의 보험료 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창업기업’과 ‘인증기업’은 거래업체의 신용정보 실시간 알림 등과 같은 SGI서울보증의 ‘중소기업 신용관리서비스’와 임직원 직무역량 제고를 위한 온라인 플랫폼 기반 교육프로그램(SGI Edu-Partner)을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유광열 SGI서울보증 대표는 “지난 2014년부터 글로벌 IP스타기업 총 1,535개사에 1조 6000억 원의 보증지원을 제공해 왔다”며, “향후 지식재산 기반의 우수기업이 대한민국 경제의 주역으로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일     kips12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