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지식재산(IP) 기반 창업 및 인증기업은 보증보험료가 할인되고 보증한도는 더욱 확대된다.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도 신용부족으로 보증서를 발급받지 못해 민간 및 공공분야 계약에 어려움을 겪던 IP 우수기업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특허청(청장 김용래)과 SGI서울보증(대표이사 유광열)은 24일 서울 종로구 SGI서울보증 본사에서 ‘지식재산 우수기업 보증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용래 특허청장(오른쪽)과 유광열 SGI서울보증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허청과 SGI서울보증은 지난 2014년부터 ‘글로벌 IP 스타기업’에게 제공하던 보증지원을 지식재산 기반의 ‘창업기업’과 ‘인증기업’에게도 제공키로 했다.

이에 따라 IP 기반의 ‘창업기업’은 별도의 담보 없이 이행보증보험 및 인허가보증보험 상품을 기업당 2년간 5억 원 한도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지식재산경영 인증 또는 직무발명보상 우수기업 등 IP ‘인증기업’*은 이행보증보험 등의 보험료를 10% 할인받고, 기업 신용등급별로 최대 30억 원까지 보증한도가 확대된다.

이행보증보험 및 인허가보증보험 : 이행보증보험은 신용이 부족한 기업에게 건설공사, 납품 등 각종 계약에 따르는 채무의 이행을 보증한다. 인허가보증보험은 각종 인·허가 신청 시 허가관청에 납부해야 하는 보증금·예치금을 대신하는 보증이다.

IPDaily 결제 안내 페이지

IP PLUS 유료회원에 가입하시면…

  • ▶ 유료 뉴스 서비스를 자유롭게 볼 수 있습니다.
  • ▶ 유료 [기술 & 시장] 핸디북을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 체험하기
    (1일, 24시간)

    유료기사 +
    보고서 다운로드
    2회

    2만원

    선택
  • VIP
    (1주일)

    유료기사 +
    보고서 다운로드
    5회

    5만원

    선택
  • Pro
    (1개월)

    유료기사 +
    보고서 다운로드10회

    10만원

    선택
  • Membership
    (연간 구독, 1년)

    유료기사 +
    보고서 다운로드
    무제한

    30만원

    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