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가 주도하는 주요 국제표준 분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지난해 국제표준특허 72건을 확보, 총 누적 국제표준특허가 943건을 기록했다. 또한 국제표준 제정 78건, 국제표준특허 반영 기고서 44건의 실적도 함께 달성했다.

ETRI 이승윤 오픈소스센터장이 국제표준 제정을 위해 화상회의를 진행하는 모습

이 같은 성과는 전년 대비 표준특허는 167%, 국제표준 제정은 200% 성장한 수준이다. 이는 사실표준화 활동 중심의 전주기 표준화 전략을 추진한 결과로 분석된다.

사실표준화 활동 : 시장지배력을 바탕으로 산업계에서 통용되는 사실적/범용적 표준화를 추진하는 활동이다. ETRI는 또한 지난해부터 표준화 결과의 시장 효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사실표준화 활동을 대폭 강화했다. 그 결과 사실표준기구가 주도하고 있는 이동통신, 멀티미디어, 사물인터넷 분야 등에서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실제로 ETRI가 주로 확보한 국제표준특허에는 차세대 비디오 압축표준(VVC Versatile Video Coding) 분야 33건과 5세대(5G) 이동통신을 구현하기 위한 새로운 무선 접속 기술인 NR(New Radio) 분야 17건 등 시장 수요가 높은 상용표준특허가 다수 포함되어 있어 향후 상당한 특허 기술료가 전망된다.

R&D- 특허- 표준- 오픈소스 연계 활동 강화

2020년 ETRI 표준화 실적

ETRI가 확보한 국제표준특허는 차세대 비디오 압축 및 5G 이동통신 분야는 물론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일컬어지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등 기술도 다수 포함되어 있다.

ETRI가 주도하는 인공지능 분야 국제표준화 활동

특히 ETRI는 국가지능화 종합연구기관으로 인공지능 관련 국제표준화부문에서도 크게 활약했다. 세계최초로 머신러닝 개발 전 과정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제공하기 위한 국제표준(ITU-T Y.3531)을 제정했다.

또 데이터 생산자들에게 고품질의 데이터를 생산하는데 필요한 빅데이터 분석 및 머신러닝을 위한 데이터 품질표준(ISO/IEC 5259-1)개발 과제도 승인됐다.

이외에도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 블록체인 ▲제3세대 방송 보안 기술인 내장형 공통 인터페이스 ▲스마트제조를 위한 성숙도 모델 및 평가 ▲ P2P 환경에서 데이터 스트리밍 서비스를 위한 신호 프로토콜 ▲스마트 온실 프레임워크 ▲차량 긴급구난체계(e-Call)를 위한 사고정보 구조 및 전송 프로토콜 등 다양한 표준을 제정했다.

ETRI는 표준화 할동과 함께 개발된 기술이 시장에서 적극 활용될 수 R&D-특허-표준-오픈소스 연계 활동을 더욱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ETRI 강신각 표준연구본부장은 “지난해는 코로나로 인한 새로운 ICT 표준화 활동 방안 정립 및 대응의 원년이었다”라며 “올해는 ICT 표준화 대응체계를 바탕으로 뉴노멀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다각적인 글로벌 표준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일     kips12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