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중소기업이 ‘산업재산권 진단기관’에 지출한 사전 특허조사·분석 비용에 대해 내년부터 세액공제( 25%) 혜택이 제공된다.

특허청에 따르면 오는 2021년 1월분부터 중소기업이 연구개발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산업재산권 진단기관’에 지출한 사전 특허·조사 분석 비용을 세액공제(25%) 대상에 포함키로 했다. 이를 통해 매년 680개 중소기업에 61억원 규모의 특허조사·분석 비용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재산권 진단기관: 특허 조사·분석 등 산업재산권 진단업무를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기관으로 특허청에서 정한 인력, 시설 등 기준에 따라 지정 및 관리된다. 특허청은 중소기업이 손쉽게 특허·조사 분석을 받을 수 있도록 산업재산권 진단기관을 200개까지 확대, 지정했다.

IPDaily 결제 안내 페이지

IP PLUS 유료회원에 가입하시면…

  • ▶ 유료 뉴스 서비스를 자유롭게 볼 수 있습니다.
  • ▶ 유료 [기술 & 시장] 핸디북을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 체험하기
    (1일, 24시간)

    유료기사 +
    보고서 다운로드
    2회

    2만원

    선택
  • VIP
    (1주일)

    유료기사 +
    보고서 다운로드
    5회

    5만원

    선택
  • Pro
    (1개월)

    유료기사 +
    보고서 다운로드10회

    10만원

    선택
  • Membership
    (연간 구독, 1년)

    유료기사 +
    보고서 다운로드
    무제한

    30만원

    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