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영 변리사 (특허법인 서한)

바야흐로 지식재산권 시대이다. 이제 비즈니스를 하는 사업가라면 누구나 특허 등 지식재산권을 확보해야 한다. 지식재산권은 회사의 무형적 자산일 뿐만 아니라 타인의 모방을 방지할 최소한의 방어책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부분 사업가들은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를 개발했을 때 지식재산권 확보를 위한 전략적 접근이 미흡한 실정이다. 지식재산권 포트폴리오 구축에 관한 기술적인 전략을 제시한다. <편집자>

이태영 변리사

이전 칼럼에서 질레트사가 플렉스볼 기술에 대해 IP 포트폴리오를 구축한 사례를 살펴보았다. 이번 칼럼에서는 차세대 신제품이 개발되었을 때 핵심 특허 확보를 위한 최초 특허출원 전략에 대해 살펴본다.

특허 명세서에 ‘신제품에 대한 모든 스펙’을 포함하라

자신이 회사 IP 담당자라고 가정해 보자. 회사에서 비즈니스의 핵심이 되는 차세대 신제품이 개발된 상태이다. 신제품에서 특허화 가능한 아이템이 아래와 같이 발견되었다고 가정해보자. 여기서 아이템은 신제품에 포함되는 세부 부품이라고 생각해도 좋다.

IPDaily 결제 안내 페이지

IP PLUS 유료회원에 가입하시면…

  • ▶ 유료 뉴스 서비스를 자유롭게 볼 수 있습니다.
  • ▶ 유료 [기술 & 시장] 핸디북을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 체험하기
    (1일, 24시간)

    유료기사 +
    보고서 다운로드
    2회

    2만원

    선택
  • VIP
    (1주일)

    유료기사 +
    보고서 다운로드
    5회

    5만원

    선택
  • Pro
    (1개월)

    유료기사 +
    보고서 다운로드10회

    10만원

    선택
  • Membership
    (연간 구독, 1년)

    유료기사 +
    보고서 다운로드
    무제한

    30만원

    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