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창 지식재산과 혁신생태계 연구소장

에디슨 연구는 오늘날 혁신의 비밀을 푸는 방법으로 많은 학자의 연구대상이 되고 있다. 그는 2천여 건의 미국과 해외 특허를 활용해 170개 기업을 설립했다. 이들 170개 기업에 지역 단위의 회사까지 포함하면 수백 개에 이른다. 그에 관한 서적과 논문이 2016년 기준으로 380여 편에 이르는데도 매년 새로운 책과 논문이 발표되고 있다.

에디슨은 발명가, 특허전략가, 화학자, 전기엔지니어, 기업가 등 다면성을 가진 혁신가이다. 이러한 에디슨의 모습 중 최근 다시 조명되고 있는 것은 기업가적 면모이다. 본 연재는 에디슨의 기업가적 면모에 중점을 두고 ▲1부. 발명의 황금시대(혁신의 토양) ▲2부. 기업가 선언 ▲3부. 벤처 기업 매각 ▲4부. 비즈니스 스승 ▲5부. 인생 최고의 거래 ▲6부. 사업의 대전환 등 순서로 그가 거대한 ‘전기(電氣) 프로젝트’에 도전하기 이전까지의 과정을 살펴본다. <편집자>

에디슨은 미국인들에게 발명가를 넘어 혁신의 아이콘이며 문화이다. 사진 왼쪽부터 타임 표지(2010년 6월), 내셔널 지오그라피 표지(2015년 3월 10일), 미국 전기전자공학회(IEEE-USA) 출판 서적 표지(2017년 9월 29일 서적 표지, 미국 최고의 유명작가 에드문드 모리스의 ‘에디슨’(2019. 10. 23) 표지

에디슨은 자동 전신기 사업 등을 위해 인재를 채용했다. 에디슨의 공장과 사무실이 있는 뉴어크는 새롭게 번영하는 도시로 이민자들이 많았고 주변에는 공작기계, 도구, 보석, 화학 약품, 철공소, 제철소 등을 다양한 기업이 있었다.

도구 제작, 기계 조작 및 설계 등에 탁월한… 에디슨의 동료

에디슨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경험이 풍부한 숙련된 기계운전자와 기계 제작공이었다. 유럽에서 온 기능공들, 특히 독일 출신자들이 이러한 전문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에디슨의 뉴어크 공장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다수가 독일 출신이었으며 이들은 도구 제작, 기계 조작, 기계설계 등에 탁월했다.

기계 조작 직공인 지그문트 버그만(Sigmund Bergmann)은 독일에서 미국으로 온 이민자였다. 그는 영어를 거의 못했다. 그러나 그는 탁월한 능력의 소유자였다. 버그만은 훗날 에디슨과 전기산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에디슨의 만능 주식시세 표시 및 인쇄기 특허

찰스 배철러(Charles Bachelor), 그는 영국 맨체스터의 복잡한 방직 기계를 다룬 경험이 있었다. 꼼꼼하고 참을성이 많은 그는 에디슨의 성급한 성격을 잘 보완해 주었다. 또한, 숙련된 제도공이어서 에디슨의 다듬어지지 않은 생각들을 구체적인 설계로 바꾸어 놓았다. 배철러는 에디슨의 오른팔로 훗날 전구발명과 전기산업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존 크루에시(John Kruesi), 그도 유럽 이민자 출신이다. 방직 기계, 자물쇠 제작, 기계 운전 등 여러 방면에서 뛰어난 능력자였다. 또한, 그는 파리, 스위스 등 여러 나라를 여행한 경험도 있었다. 크루에시는 다른 회사에서 좋은 조건을 받고도 ‘뉴어크의 전도유망한 젊은 발명가 에디슨’을 선택하여 온 사람이었다.

버그만, 배철러, 쿠루에시는 에디슨의 전기 프로젝트에서 생사고락을 같이하며 ‘빛의 제국’ 건설에도 기꺼이 동참한다.

자동 전신기 연구에 투자한… ‘해링턴’의 조급함

1871년 초가 되면 에디슨은 자신의 재능을 탐내는 주변의 기업과 사람들에 둘러싸여 분주한 일상을 보내고 있었다. 1년전, 에디슨의 자동 전신기 연구에 투자한 해링턴은 에디슨의 새로운 발명을 하루라도 빨리 보기를 원했다. 해링턴은 마음이 조급하여 에디슨을 다그치기 시작했다.

에디슨은 그에게 정중하게 설명했다. ‘모든 발명이 서두른다고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하며 ‘본인은 지금 하루에 19시간을 일하고 있고 지금 만들고 있는 기계들은 더 우수하고 완벽한 자동 전신기를 만들기 위한것’ 이라고 설명했다.

해링턴은 에디슨의 자신감에 찬 설명을 듣고 그를 신뢰하면서 연구자금을 더 늘려 주었다. 자동 전신기 연구는 해링턴이 추가 투자를 함에 따라 가속화되었다.

에디슨에게 특허권 양도를 제안한… ‘레펄츠’의 감각

G&S의 사장 마샬 레펄츠는 에디슨에게 비즈니스의 스승과 같은 존재였다.
G&S의 사장 마샬 레펄츠는 에디슨에게 비즈니스의 스승과 같은 존재였다.

해링턴의 비즈니스와 경쟁 관계였던 G&S 레펄츠 사장과 웨스턴 유니온(Western Union, WU)에 새로 부임한 45세의 젊은 사장 윌리임 오톤(William Orton)은 ‘에디슨이라는 인재’를 어떻게 얻을지에 대하여 고민하고 있었다.

오톤은 월가에서 성장한 금융 출신 경영자가 아닌 전신분야의 전문가로 업계에서 존경을 받고 있었다. 레펄츠와 오톤, 두 사장은 1871년 5월 WU가 G&S를 인수하되 레펄츠가 G&S의 사장직을 그대로 유지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두 사장은 이 거래를 통해 에디슨이라는 인재를 WU가 얻을 수 있게 되었다며 기뻐했다. 왜냐하면, G&S는 1870년 2월 10일, 에디슨과 인쇄전신기 개량 등을 위한 7,000달러의 계약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WU의 자회사가 된 G&S의 사장 레펄츠는 WU와 인수합병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에디슨을 만나자고 했다. 그는 에디슨의 개량된 주식 시세 표시기 특허권 양도를 제안했다.

에디슨은 5,000달러 정도를 생각하고 있었다. 레펄츠는 그 주식 시세 표시기를 포함한 인쇄전신기 특허를 양도하는 대가로 35,000달러, 그리고 5년 동안 기계와 전기 컨설팅을 하는 대가로 연봉 2,000달러 등을 제시했다.

이 거래의 전체 금액은 실질적으로 5만 달러(현재 가치로는 약 1백만 달러)를 넘는 것이었다. 에디슨은 너무 놀라 심장이 멎는 듯했다. 그때까지 평생 가져보지 못한 거금이었다.

정성창 ipnomics@hanmail.net

정성창 지식재산과 혁신생태계 연구소장은?

정성창 소장은 대전에서 지식재산과 혁신생태계 연구소를 운영하면서 혁신생태계 전문 칼럼을 쓰고 있다. 연구소는 기업 혁신전략, 지역 생태계, 산업혁명과 기술혁신, 제도와 기업가, 특허제도의 경제사 등에 관한 연구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한국의 신산업과 지식정보혁명’(2001, 공저), 지식재산 전쟁(삼성경제연구소, 2005, 단독), 기업 간 추격의 경제학(2008, 공저)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