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블 디스플레이 관련 특허출원 동향(2012년~2019년)

차세대 스마트 기기 시장을 선도할 혁신 아이콘으로 부상한 ‘폴더블 디스플레이’ 관련 특허 출원이 급증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폴더블 디스플레이 관련 특허출원은 2012년 13건에서 2019년 263건으로 연평균 1.54배씩 증가한 가운데 최근 2년 동안(2018~2019년)의 특허출원 건수는 직전 2년(2016~2017년)에 비해 약 2.8배(145건→403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출원인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대기업 497건(73.2%), 중소기업 85건(12.5%), 외국기업 46건(6.8%), 개인 38건(5.6%), 대학 및 연구소 13건(1.9%) 순으로, 대기업이 특허 출원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폴더블 디스플레이 관련 출원인별 특허출원 동향 (2012년 ~ 2019년)

2019년 폴더블 폰의 출시에 발맞춰, 대기업이 유기발광 표시 모듈, 커버 윈도우, 힌지 및 하우징 기술 등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전 분야에 걸쳐 연구 개발을 활발히 진행한 결과로 보인다.

중소기업 출원은 2017년 누계 기준 15건에 불과하였으나, 2018년 20건, 2019년 50건으로, 최근 2년 동안(2018~2019년) 출원량이 급증했다.

폴더블 디스플레이 관련 최근 국내 중소기업 출원 동향 (2018년 ~ 2019년)

특히 개발 접근성이 용이한 힌지 및 하우징 기술 분야는, 최근 2년 동안(2018~2019년) 출원된 중소기업 특허의 61.4%를 차지해, 중소기업 출원의 핵심 기술 분야로 주목된다.

특허청 전범재 디스플레이심사과장은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현재 대기업이 기술 개발을 주도하고 있지만, 새롭게 대두되는 소재 및 부품 기술도 중요하므로 대기업, 중소기업 및 연구 기관이 공동으로 핵심기술에 대한 특허권을 서둘러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경일     kips121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