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 고려대, 연세대 등 우리나라 대학 8곳이 미국 특허등록 상위 100대 대학에 랭크됐다.

미국 지식재산권자협회(IPO)와 국립발명학술원(NAI)이 공동으로 조사한 2019년 미국 특허등록 Top 100 대학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내 가장 많은 특허를 등록한 대학은 캘리포니아대학으로 총 631건을 기록했으며, 매사추세츠공대(MIT) 2위(355건), 텍사스대학 3위(276건) 등 순이다.

‘2019년 미국 특허등록 Top 100 대학’ : 미국 지식재산권자협회(IPO)와 국립발명학술원(NAI)은 대학 연구와 혁신에 있어서 특허가 갖는 중요한 역할을 강조하기 위해 2013년부터 미국 특허등록 상위 100대 대학을 발표하고 있다. 순위 선정은 미국 특허상표청의 데이터를 활용하여 해당 연도에 등록된 미국의 발명특허(Utility Patent) 건수를 기준으로 한다.

100위권 내 한국 대학으로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이 86건을 등록받아 25위를 차지했으며, 고려대 43위(60건), 연세대 49위(54건), 한양대와 서울대 공동 51위(52건), 성균관대 72위(41건), 광주과학기술원 92위(30건), 경희대 96위(29건) 등 총 8개 대학이 순위에 포함됐다.

한국 대학의 미국 특허등록 건수 및 년도별 비교

상위권은 대부분 미국 대학이 차지한 가운데 아시아권 대학으로는 유일하게 중국의 칭화 대학이 Top 10에 포함됐다.

한국지식재산연구원 이유리나 선임연구원은 “대학 특허는 기술이전 또는 라이선스 되거나 스타트업ㆍ벤처창업을 통해 향후 해외 시장 개척 및 진출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기 때문에 해외 특허 권리화에 더욱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2019년 미국 특허등록 Top 100 대학 :순위 선정은 미국 특허상표청의 데이터를 활용하여 해당 연도에 등록된 미국의 발명특허(Utility Patent) 건수를 기준으로 한다. 원문 : https://academyofinventors.org/wp-content/uploads/2020/05/2020-2019-top-100.pdf

주상돈    newsdjoo@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