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창 지식재산과 혁신생태계 연구소장

에디슨 연구는 오늘날 혁신의 비밀을 푸는 방법으로 많은 학자의 연구대상이 되고 있다. 그는 2천여 건의 미국과 해외 특허를 활용해 170개 기업을 설립했다. 이들 170개 기업에 지역 단위의 회사까지 포함하면 수백 개에 이른다. 그에 관한 서적과 논문이 2016년 기준으로 380여 편에 이르는데도 매년 새로운 책과 논문이 발표되고 있다.

에디슨은 발명가, 특허전략가, 화학자, 전기엔지니어, 기업가 등 다면성을 가진 혁신가이다. 이러한 에디슨의 모습 중 최근 다시 조명되고 있는 것은 기업가적 면모이다. 본 연재는 에디슨의 기업가적 면모에 중점을 두고 ▲1부. 발명의 황금시대(혁신의 토양) ▲2부. 기업가 선언 ▲3부. 벤처 기업 매각 ▲4부. 비즈니스 스승 ▲5부. 인생 최고의 거래 ▲6부. 사업의 대전환 등 순서로 그가 거대한 ‘전기(電氣) 프로젝트’에 도전하기 이전까지의 과정을 살펴본다. <편집자>

에디슨은 미국인들에게 발명가를 넘어 혁신의 아이콘이며 문화이다. 사진 왼쪽부터 타임 표지(2010년 6월), 내셔널 지오그라피 표지(2015년 3월 10일), 미국 전기전자공학회(IEEE-USA) 출판 서적 표지(2017년 9월 29일 서적 표지, 미국 최고의 유명작가 에드문드 모리스의 ‘에디슨’(2019. 10. 23) 표지

‘개선된 자동 전신기’ 발명

에디슨은 인쇄전신기(Printing telegraph) 발명에서 더 많은 투자가를 만났다. 이 기계는 닷(·)과 대쉬(-)로 보내온 전신 메시지를 일반인이 알기 쉬운 영문자나 숫자로 바꾸고 종이 위에 인쇄하는 장치를 총칭하는 개념이다.

당시 전신기를 이용해 정보를 전달하는 산업은 금융, 언론, 소방, 경찰 등으로 확대되면서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였다. 언론사, 은행, 기업 등은 전신기사를 고용하지 않고도 정보를 빠르게 입수하기 위해 인쇄전신기 사용을 늘리고 있었다.

1868년 6월 웨스턴 유니온(Western Union, WU)의 경쟁기업인 프랭클린 텔레그라프(Franklin Telegraph, FT)의 전직 사장인 래인(John Lane)은 ‘개선된 자동 전신기’ 발명에 투자자로 나섰다. 전기투표기에 투자한 로버트는 인쇄전신기 발명에도 100달러를 투자했다.

대신에 로버트는 이익의 3분의 1을 가진다는 조건이었다. 또 다른 투자가 두 사람도 인쇄전신기 발명에 1,300달러를 투자했다. 이 두 사람은 특허비용도 지원하고 에디슨이 실용적인 인쇄전신기를 발명하면 250달러를 더 주기로 했다. 이것은 일종의 성공 보너스였다.

19세기 후반 미국의 도시는 금융, 언론, 소방 등 여러 분야에 전신기술이 사용되면서 도시의 하늘은 전선으로 뒤덮었다. 당시의 전신기술은 새롭게 태동하는 기술이었으며 에디슨에게는 성공으로 가는 기회의 창이기도 했다.

FT의 임원인 웰치(Baker Welch)는 에디슨에게 한 번에 전신 메시지를 두 개 보낼 수 있는 ‘이중 송신 시스템’과 ‘화재 경보 전신기’ 연구자금을 지원했다. 웰치는 무엇보다 에디슨의 ‘이중 송신 시스템’ 실용화에 적극적이었다.

당시에는 한 번에 한 개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었다. 전신 수요가 증가하고 있었기 때문에 한 번에 여러 개의 메시지를 보내는 통신 방식은 비용 절감과 효율성 증대라는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기술이었다.

기업가 선언… ‘발명품을 사업화’

1869년 1월 21일, 에디슨은 보스톤의 기업가인 힐스(Joe Hills)와 플럼머(William E. Plummer) 두 명과 계약을 체결했다.

에디슨

두 사람은 인쇄전신기, 그중에서도 특히 주식 시세 표시기(Stock Ticker) 특허를 확보하는 비용을 지원했다. 이 표시기는 뉴욕증권 거래소로부터 오는 주식 변동 정보를 희고 긴 띠 형태의 종이 위에 표시하는 장치였다.

이 두 사람과의 협정으로 인해 에디슨은 1869년 1월 30일 ‘텔레그래프(Telegraph)’ 에 광고를 내고 기업가 선언을 했다. “에디슨은 WU를 사직하고 발명품의 사업화에 헌신하고자 합니다.” 에디슨이 살던 당시는 기업가라는 용어가 일반적이지 않았다.

에디슨은 발명품을 사업화한다는 말로써 기업가 선언을 한 것이다. 기업가 선언 이후 18일이 지나 그의 인생 두 번째 발명인 ‘주식 시세 표시기’ 특허를 신청했다.

‘주식 시세 표시기’를 둘러싼 치열한 경쟁

주식 시세 표시기 발명은 에디슨이 최초는 아니다. 로즈(Samuel Sphar Laws)와 캘러핸(Edward A. Calahan)이 선구자였다. 로즈는 ‘뉴욕 금 거래소 (New York Gold Exchange)’의 창립자이자 부사장 출신으로 금의 거래 상황을 전신기술을 이용해 구매자에게 알려주는 장치인 ‘금 시세 표시기’를 1866년 발명했다.

캘러한이 발명한 주식 인쇄기 : 주식정보를 수신할 때마다 ‘틱. 틱’ 소리가 나서 스톡 티커(Stock Ticker)로 불렀다. 이 발명 덕분에 주식 거래가 활발해졌다. 주식 변동상황을 신문으로 우편으로 받아보던 시절에 이 발명은 획기적이었다. 에디슨은 실용적인 주식 인쇄기 개선에 기여했다.

이후 그는 ‘뉴욕 금 거래소’를 사직하고 ‘골드 앤 스톡 리포팅(Gold and Stock Reporting Company, G&SR)’을 설립했다. 그는 이 표시기를 전기 제조업체에 위탁하여 생산하고 있었다. 로즈는 금 거래소에 한 명의 전신기사를 배치하고 금 시세정보를 이 표시기를 가진 고객에게 전송했다.

1866년 말에 그는 50명의 가입자를 모집했다. 1868년 연말이 되면 G&SR의 가입자는 뉴욕에서 300명에 이르렀고 필라델피아까지 사업을 확장하고 있었다.

G&SR과 경쟁하는 또 다른 기업은 이름이 비슷한 골드 앤 스톡(Gold & Stock Company, G&S)이었다. G&S는 캘러핸(Edward A. Calahan)이 문자뿐만 아니라 숫자와 소수까지도 빠르게 인쇄할 수 있는 인쇄전신기를 발명하면서 시작됐다.

캘러핸이 발명한 이 기계는 금뿐만 아니라 주식 거래에도 유용했다. 캘러핸은 1867년 9월에 G&R을 설립하고 월 사용료 6달러, 설치비 100달러를 받고 비즈니스를 하고 있었다. 이들 두 기업은 에디슨이 기업가 선언을 하는 시점에 모두 보스턴 진출을 계획하고 있었다.

완전히 망한.. 첫 사업

에디슨은 두 개의 사무실을 임대해 하나는 ‘시세 변동’을 모니터하고 고객에게 송신하는 용도, 다른 하나는 실험과 연구를 위한 용도로 사용했다. 그는 주식 거래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주식 거래 전문가에게 의존했다.

에디슨은 사업 초기 25명의 고객을 확보했다. 다음이 문제였다. 주식정보를 서비스하기 위해서는 자신만의 전신 선로를 가설해야 했고 기계의 유지와 관리를 위한 다양한 부품을 구매해야 했다. 막대한 돈이 들어갔다. 두 달이 지나서 에디슨은 무일푼이 되었다. 첫 사업은 완전히 망했다.

정성창 ipnomics@hanmail.net

정성창 지식재산과 혁신생태계 연구소장은?

정성창 소장은 대전에서 지식재산과 혁신생태계 연구소를 운영하면서 혁신생태계 전문 칼럼을 쓰고 있다. 연구소는 기업 혁신전략, 지역 생태계, 산업혁명과 기술혁신, 제도와 기업가, 특허제도의 경제사 등에 관한 연구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한국의 신산업과 지식정보혁명’(2001, 공저), 지식재산 전쟁(삼성경제연구소, 2005, 단독), 기업 간 추격의 경제학(2008, 공저)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