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창 지식재산과 혁신생태계 연구소장

에디슨 연구는 오늘날 혁신의 비밀을 푸는 방법으로 많은 학자의 연구대상이 되고 있다. 그는 2천여 건의 미국과 해외 특허를 활용해 170개 기업을 설립했다. 이들 170개 기업에 지역 단위의 회사까지 포함하면 수백 개에 이른다. 그에 관한 서적과 논문이 2016년 기준으로 380여 편에 이르는데도 매년 새로운 책과 논문이 발표되고 있다.

에디슨은 발명가, 특허전략가, 화학자, 전기엔지니어, 기업가 등 다면성을 가진 혁신가이다. 이러한 에디슨의 모습 중 최근 다시 조명되고 있는 것은 기업가적 면모이다. 본 연재는 에디슨의 기업가적 면모에 중점을 두고 ▲1부. 발명의 황금시대(혁신의 토양) ▲2부. 기업가 선언 ▲3부. 벤처 기업 매각 ▲4부. 비즈니스 스승 ▲5부. 인생 최고의 거래 ▲6부. 사업의 대전환 등 순서로 그가 거대한 ‘전기(電氣) 프로젝트’에 도전하기 이전까지의 과정을 살펴본다. <편집자>

에디슨은 미국인들에게 발명가를 넘어 혁신의 아이콘이며 문화이다. 사진 왼쪽부터 타임 표지(2010년 6월), 내셔널 지오그라피 표지(2015년 3월 10일), 미국 전기전자공학회(IEEE-USA) 출판 서적 표지(2017년 9월 29일 서적 표지, 미국 최고의 유명작가 에드문드 모리스의 ‘에디슨’(2019. 10. 23) 표지

에디슨이 4년 동안의 전신기사로서 방랑 생활을 마치고 보스턴에 도착한 것은 1868년 4월이었다. 그는 당시 전신 산업의 대기업이었던 웨스턴 유니온(Western Union, WU)에서 야간 당직 전신업무를 처리하고 낮 동안에는 발명 활동에 뛰어들었다.

머신 숍(Machine Shop)

보스턴에는 에디슨이 자신의 발명품을 제작하고 실험해 볼 수 있는 ‘머신 숍(Machine shop)’이라는 곳이 여럿 있었다. 머신 숍은 각종 기계 장치, 도구, 재료 등을 갖추고 있었다. 발명가들은 그곳에서 기계공, 목공 등 기능공의 도움도 받을 수 있었다.

보스턴에 있는 윌리암스의 머신 숍 : 머신 숍은 오늘날의 창업보육센터, 메이커 스페이스 등과 비슷하다. 20대 초반 에디슨은 이곳의 시설을 이용하여 발명품을 제작했다.

에디슨은 보스턴에서 가장 유명한 월리암스(Charles Williams Jr)의 숍을 자주 이용했다. 월리암스는 발명가였으며 자신의 숍을 이용하는 발명가에게 투자도 했다. 그의 숍을 거쳐 간 발명품 중 우리에게 익숙한 것은 전화기가 있다. 월리암스의 머신 숍은 오늘날 시각으로 보면 창업보육센터, 대학의 연구실, 메이커 스페이스 등의 역할을 하고 있었다.

에디슨은 월리암스가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간 후에도 혼자 남아 실험이나 기계를 제작하곤 했다. 또 자신의 발명에 대해 광고를 할 때 월리암스의 숍을 자신의 주소로 표기했다. 에디슨이 보스턴에서 머무르는 동안 그가 한 발명은 모두 이 숍에서 이루어졌다.

최초의 발명

에디슨이 최초로 실용적인 발명에 도전한 분야는 의회에서 개표를 도와주는 전기투표기였다. 에디슨은 ‘텔레그라프’를 통해 뉴욕 의회와 워싱턴 D.C에서 투표 시 개표를 빠르게 도와주는 기계 도입이 검토되고 있다는 뉴스를 보았다.

에디슨은 드디어 기회가 왔다고 생각했다. 먼저 투자자를 수소문했다. 4월 말, 그의 전신기사 동료인 로버트(Dewitt C. Roberts)가 전기투표기 제작과 특허비용을 지원해 주겠다고 약속했다. 대신에 특허제품으로 수익이 나면 일부를 가진다는 조건이었다.

에디슨은 윌리암스의 숍에서 전기투표기를 1868년 10월 13일 완성했다. 로버트는 약속대로 특허비용을 지원해 주었다. 특허신청 단계에서 15달러가 필요했고 특허등록 단계에서 추가적인 20달러가 더 필요했다. 특허신청 시 도면과 모형, 그리고 명세서와 청구항 등을 제출해야만 했다. 이러한 작업은 보스턴의 변리사에게 맡겼다.

발명의 황금시대

에디슨이 활약하는 19세기 후반은 미국의 특허제도가 정비되면서 발명가에게 아주 우호적인 환경이었다. 훗날 학자들은 1850년대에서 대공황 이전의 기간을 ‘발명의 황금시대(The Golden age of Invention)’라고 하며 미국의 산업혁명과 맞물리는 시기이기도 하다.

특허청에서는 유능한 심사관이 특허를 심사했다. 발명가가 특허를 신청하면 대략 6개월이 걸려 특허 여부 결론이 났다. 특허소송이 일어나면 법원은 특허권자에게 유리한 판결을 내렸다.

에디슨

개인 발명가들이 특허를 팔 수 있는 시장도 형성되어 있었다. 특허발명을 소개하는 전문잡지와 중개인이 등장하고 활발한 활동을 하는 시기이기도 했다. 오늘날의 변리사, 지식재산서비스, 지식재산 전문 언론 등과 비슷하다.

에디슨은 이러한 혁신의 토양 위에서 인생 최초의 특허를 69년 6월 6일 등록했다. 그는 자신이 발명한 기계가 개표시간을 줄여주기 때문에 의회의 입법 활동에 도움을 줄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입법자들은 그 기계에 큰 관심을 두지 않았다. 의원들은 자신의 입법 활동이 빠르고 명확하게 유권자들에게 드러나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에디슨은 이 발명품을 통해서 수요자가 원하는 발명을 해야 한다는 값진 교훈을 얻었다.

정성창 ipnomics@hanmail.net

정성창 지식재산과 혁신생태계 연구소장은?

정성창 소장은 대전에서 지식재산과 혁신생태계 연구소를 운영하면서 혁신생태계 전문 칼럼을 쓰고 있다. 연구소는 기업 혁신전략, 지역 생태계, 산업혁명과 기술혁신, 제도와 기업가, 특허제도의 경제사 등에 관한 연구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한국의 신산업과 지식정보혁명’(2001, 공저), 지식재산 전쟁(삼성경제연구소, 2005, 단독), 기업 간 추격의 경제학(2008, 공저)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