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리사 권익 및 업역을 지키고 새로운 수익사업을 창출함으로서 강한 변리사회를 만들겠습니다”

앞으로 2년간 대한변리사회를 이끌어갈 제41대 신임 회장에 홍장원 변리사가 당선됐다. 74년 변리사회 역사상 최연소 회장이다.

대한변리사회는 21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회원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기총회를 열고 제41대 회장 선거를 실시했다. 선거는 참석 회원들의 직접투표 형식으로 진행됐다.

홍장원 후보는 유효투표 가운데 54.7%를 얻어 40대 회장이었던 기호 2번 오세중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됐다. 총 3명 후보자 가운데 유일한 40대인 홍장원 후보는 젊은 패기로 보다 강력한 변리사회 만들기를 강조해 왔다.

홍 당선자는 ▲ 회비 인하 및 회장 급여 기부 ▲ 한국선출원 강제제도 도입 추진 ▲ 특허청과의 정책 공조 강화 ▲ 가치평가시장 강화 ▲ 비변리사에 의한 해외 출원의 알선, 자문 등을 금지하는 입법 추진 ▲ 변호사 자동자격 및 변리사 소송대리권 법안 강력 추진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다.

홍장원 당선자 주요 공약

홍장원 당선자는 “현재 변리사업계가 처한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회원 모두의 힘을 모아야 한다”며, “회원들의 권익을 수호하고, 비변리행위 등 외부 위협에 맞서며, 새로운 수익사업을 창출함으로서 강한 변리사회를 만드는데 앞장서 나가겠다”고 당선 포부를 밝혔다.

※ 홍장원 당선자 약력

  • 1972년생
  • 연세대학교 공과대학 화학공학과 졸업
  • 특허법인 하나(대표)
  • 한국기업법무협회 이사
  • 대한변리사회 징계위원회 위원
  • (전) 제5대 대한변리사회 대의원
  • (전) 법제처 국민법제관(기업분야)
  • (전) 대한변리사회 회칙개정특별위원회 위원
  • 제38회 변리사시험 합격

박경일     kips1214@naver.com